mfpa 본사 바로가기 배너
Home > 커뮤니티 > 문학공간
 
작성일 : 02-11-21 09:18
길과 눈
 글쓴이 : 임성우
조회 : 6,097  
눈이 내려 와
기대고 누었습니다
치진 외길, 길 가에도
달래고 달래
기억코 울게 하는
하늘이 보낸 흰 속삭임
올 겨울 당신 얘기로
봄을 맞으려 합니다.